온라인 통합적 트라우마 세미나 with 권혜경박사

$300.00

안녕하세요? 정신분석가 권혜경입니다.

제가 미국에 살고 있다 보니 트라우마 세미나를 일 년에 한 번밖에 할 수 없었는데요, 온라인강의를 통해 선생님들 계신 곳으로 이렇게 직접 찾아가 만나 뵐 수 있어서 정말 기쁘고 반갑습니다. 먼저 제 소개를 간단히 하면요, 저는 학부에서는 정치학을 전공했구요, 뉴욕대학교에서 음악 치료학으로 석사 박사학위를 받았고, 뉴욕에 소재한 NIP에서 정신분석가 훈련을 받고 정신분석가가 되었습니다.

지금 생각해보면 제가 치료사로 일하면서 늘 제 포커스는 트라우마였던 것 같아요. 석사 논문, 박사 논문, 정신분석가 과정 졸업논문도 트라우마에 관해서 썼거든요. 그래서 나름대로 저는 트라우마에 대해서 잘 알고 있고 치료를 잘하고 있다고 생각을 하고 있었습니다. 그런데 그 생각이 제가 뇌과학에 바탕을 둔 트라우마 포커스 치료 방법을 접하게 되면서 와르르 무너졌습니다. 어쩌면 이렇게 기본적인 것들도 모르고 트라우마 내담자들을 치료하고 있었는지 황당했었던 거죠. 예를 들면 많은 것들을 쏟아내게 하는 것이 치료적이기보다는 반 치료적이라는 것, 몸을 다루지 않으면 효과적인 치료가 될 수 없다는 것, 무엇보다 천천히 안전하게 내담자가 이 상황을 견딜 수 있는지 없는지 늘 확인하면서 치료를 해야 한다는 것, 내담자마다 트라우마를 다 다르게 경험한다는 것들을요. 제가 이전에는 잘한다고 생각했었던 방법들이 사실은 내담자들을 더 힘들게 했을 수도 있겠다는 생각에 정말 미안했습니다. 지금 알고 있는 방법들을 이전에 알았더라면 보다 더 빨리 내담자들을 고통에서 구해주고 치료 기간을 더 단축할 수 있었을 텐데라는 아쉬움이 많이 듭니다.

저는 세월호 참사가 일어난 2014년부터 매년 여름 한국을 방문해 통합적 트라우마 세미나를 하고 있는데요, 여러 가지 사건 사고가 많은 한국 사회에 필연적으로 트라우마에 취약한 개인들이 많을 수밖에 없고, 이런 힘든 내담자들을 치료사들이 보다 효과적으로 치료할 수 있는 방법들을 공유하고자 마음에서 이 세미나를 기획하게 되었습니다.

통합적 트라우마 세미나는 뇌과학에 바탕을 두고 트라우마를 효과적으로 다룰 수 있다고 검증된 EMDR, IFS, AEDP, Sensorimotor Psychotherapy 등의 최신경향의 심리치료 방법들을 제가 수년간 훈련받으면서 체득한 노하우들을 모아서 창의적으로 개발을 한 것입니다. 각각의 방법들에서 공통으로 강조하는 부분들을 하나로 모으고 각각의 이론들이 제시하는 핵심적인 내용을 응용해 쉽게 임상에 적용할 수 있게 고안을 한 것이죠.

한국에 계신 치료사분들은 지역적 이유로, 언어및 경제적인 이유로 해외에서 일어나는 최신 경향의 심리치료를 접하기가 쉽지 않으실 텐데, 제가 문화의 중심지 뉴욕에서 생생하게 배운 내용을 소화해서 임상에 적용하면서 효과를 직접 체험한 방법들을 이 기회를 통해 선생님들과 나누게 되어 기쁘게 생각합니다.

온라인 통합적 트라우마 세미나는 제가 매년 서울성모병원에서 이틀간 진행하는 통합적 트라우마 세미나 레벨 1의 강의 내용과 일부 레벨2의 내용을 편집 한 것입니다. 실습을 위주로 하는 레벨 2를 수강하고 싶으신 분들은 반드시 오프라인에서 레벨1을 다시 들으셔야 합니다. 통합적 트라우마 레벨 1과 2를 다 들으신 분 중 일정 기간 저에게 수퍼비전을 받은 치료사들을 대상으로 심화 과정인 레벨 3 세미나가 있을 예정입니다. 많이 기대해 주시구요.

제가 2014년 처음으로 통합적 트라우마 세미나를 준비하면서 문익점 선생님 생각이 많이 났습니다. 중국에서 목화씨 세점을 가져오면서 그 씨앗이 이 땅에 뿌려지고 키워져서 이 땅의 모든 백성이 목화솜으로 지은 옷을 입고 따뜻하게 지내는 모습을 상상하시면서 얼마나 가슴 벅차고 행복하셨을까? 저도 트라우마 세미나를 문익점 선생님이 목화씨는 나누는 마음으로 나누려고 합니다. 제가 지금 시작하는 이 작은 지식의 씨앗이 선생님들에게 전달이 되고, 또 이 지식이 선생님들의 임상에서 자라나서 많은 내담자가 이 혜택을 받을 수 있기를 바라구요, 궁극적으로는 선생님들도 이 지식의 목화씨를 나누는데 저와 함께 동참하시기를 바랍니다. 제 인사말은 이걸로 마치구요, 강의 재미있게 들으셨으면 좋겠습니다.

감사합니다.
정신분석가 권혜경 드림

온라인 통합적 트라우마 세미나는 정신건강 전문가라면 반드시 알아야 하는 뇌과학에 기반한 최신의 트라우마 치료법들을 소개하는 권혜경 박사의 대표적인 세미나인 ‘통합적 트라우마 세미나’의 온라인 버전입니다. 2014년에 시작해 매년 열리고 있는 통합적 트라우마 세미나에는 수많은 정신건강 전문가들이 참여하고 있습니다. 이제 한국은 물론 전 세계에서 온라인을 통해서 권혜경박사의 생생한 최신 트라우마 강의를 시간과 장소에 구애받지 않고 접하실 수 있게 되었습니다. 통합적 트라우마 세미나는 권혜경 박사의 여러 세미나 중에서 가장 중요하면서도 기본이 되는 과정입니다. 애착 트라우마 세미나와 Complex PTSD 세미나에 참여하시고자 하는 선생님들께서는 통합적 트라우마 세미나를 먼저 들으시기를 권고드립니다.

이 강의에서는 트라우마 및 트라우마 치료법에 대한 체계적인 이론뿐 아니라 권혜경 박사의 치료 세션 및 시연을 통해 트라우마 치료 기법들이 어떻게 임상에서 사용되는지 보실 수 있습니다. EMDR 심리치료를 이용한 Mastery Resource 가 어떻게 적용되는지, IFS 심리치료를 이용해 방어기제를 어떻게 다루는지, 실제 세션을 보면서 권 박사의 설명을 듣는 것은 새로 배운 기법을 자신의 임상에 적용하는 데 있어 많은 도움이 될 것입니다. 이와 더불어 세계적인 대가들의 트라우마 심리치료에 대한 메시지를 들으시는 것도 큰 보너스가 될 겁니다.

권혜경 박사가 지향하는 세미나의 목적은 치료 현장에서 실제로 도움이 되는 치료 방법을 실제로 가져가실 수 있도록 디자인한다는 점에 있습니다. 모쪼록 본 세미나에서 다뤄지는 방대한 이론과 치료 방법들이 선생님들의 임상 현장에서 귀하게 쓰이기를 바랍니다. 온라인 통합적 트라우마 세미나를 구매하시는 선생님들께는 매년 여름 서울에서 개최되는 통합적 트라우마 세미나 레벨 1 과정을 신청하실 경우 50%의 할인 혜택을 드립니다.

Course Content

전체강좌:15 lessons Time: 30 days

Part 1 개요  0/2

트라우마의 정의와 개념에 대해 살펴보고 트라우마 환자들이 겪는 다양한 증상들에 대해 살펴봅니다. 또 이런 이해를 바탕으로 단순 심리적 장애를 겪고 있는 내담자와 트라우마 내담자를 어떻게 구분할 수 있는지 살펴봅니다.>
  • 1.
  • 2.

Part 2 다미주신경이론  0/2

트라우마와 트라우마 포커스 치료의 핵심이 되는 신경생물학적 배경을 세가지 뇌 이론, 다미주신경이론을 중심으로 살펴봅니다
  • 1.
  • 2.

Part 3 정서조절 이론과 애착유형  0/2

정서조절 이론과 애착유형에 대해 배우고, 이런 이해가 트라우마 치료에 왜 중요하고, 또 어떻게 적용될수 있는지 살펴봅니다.
  • 1.
  • 2.

Part 4 자원 (Resource)  0/3

Trauma를 겪은 사람들은 자신의 경험을 처리할 수 있는 자원(Resource)들이 무너진 상태입니다. 따라서 트라우마 심리치료에서는 우선 내담자들이 이미 가지고 있었던 자원들을 발굴하고, 회복하고, 더 나아가 새로운 자원들을 개발을 하는 것이 최우선의 과제이고 가장 먼저 행해져야 하는 것입니다. 이 강의에서는 자원의 중요성과 세션에서 사용할 수 있는 Internal Resources(내적 자원)과 Mastery Resource에 대해 알아 봅니다. 또한 세션 도중에 해리 증상을 보이는 내담자들을 진정시키고 현실세계로 데리고 오는 작업인 Grounding Technique에 대해서도 실제 세션을 통해 알아봅니다.
  • 1.
  • 2.
  • 3.

Part 5 트라우마와 약물치료 & EMDR심리치료  0/2

트라우마 치료에 있어서 정신과의사 및 심리치료사의 자세 및 철학에 대한 이슈들을 체크합니다. 또한 EMDR에 대해서 알아보고, 권혜경박사의 내담자와의 실제 세션을 통해서 EMDR의 핵심적인 개념중 하나인 Mastery Resource가 어떻게 사용되는지 배웁니다.
  • 1.
  • 2.

Part 6 IFS & AEDP  0/3

IFS의 창시자인 Richard Schwartz박사와의 인터뷰를 통해서IFS심리치료에 대해서 배우고, 권혜경박사의 시연을 통해 IFS심리치료의 개념을 이용해 효과적으로 방어기제를 다루는 방법을 배우실 수 있습니다. 그리고 AEDP의 이론적 측면 및 치료과정에 대해서 알아봅니다.
  • 1.
  • 2.
  • 3.

Bonus: 통합적 트라우마 심리치료 사례발표  0/1

  • 1.

Instructor

권혜경 박사

– Psychology Korea 창립자
– NIP(National Institute for Psychotherapies in NY City) Trauma Program Supervisor
– IFS Institute Approved IFS Consultant, Certified IFS Therapist
– EMDRIA Approved EMDR Consultant
– Sensorimotor Institute Certified Advanced Practitioner
– National Institute for the Psychotherapies, Certified Psychoanalyst
– National Institute for the Psychotherapies, Certified Integrative Trauma Therapist
– New York State Licensed Psychoanalyst
– New York State Licensed Creative Arts Therapist
– New York University 음악치료학 석사, 박사
– 뉴욕과 뉴저지에서 권혜경 심리치료 정신분석 클리닉 운영(www.psychoanalystdrkwon.com)
– APA(American Psychological Association Division of Psychoanalysis) 정회원
– NAAP(National Association for the Advancement of Psychoanalysis) 정회원
– IARPP(The International Association for Relational Psychoanalysis and Psychotherapy) 정회원
– IAPSP(International Association for Psychoanalytic Self Psychology) 정회원
– AMTA(American Music Therapy Association) 정회원
– EMDRIA(EMDR International Association) 정회원
– AEDP(Accelerated Experiential Dynamic Psychotherapy) Institute 정회원

Review

레벨1

모든것이 퍼펙트했다. 너무너무 좋았다. 많은 세미나를 참석했지만, 이번 처럼 많은 것을 배운것은 처음이다. 권박사님이 너무 박식하시고, 전문가라는것을 느낄 수 있을 정도로 너무 이해가 잘 되게끔 강의해 주셨다. 외국의 대가들이 오더라도 언어적인것 뿐아니라 정서적인 장벽때문에 잘 이해안되는 점도 많은데, 권박사님께서 최신의 지식을 소화하셔서, 한국인의 정서에 맞게 강의 해주셔서 너무 감사하다. 대가들을 초청하는데 중간자 역할을 해주시겠다는 권박사님의 말씀 기대하고 있겠다. 오늘 부분적으로 권박사님의 치료세션을 볼 수 있었는데, 향후에 권박사님의 Full Session을 볼 수 있는 기회가 있으면 더 좋겠다.

– 정신건강의학과 교수 김선생님

전문치료사는 아니고 수녀고 간호사다. 인권의 사각지대에 있던 사람들을 많이 만난다. 우리나라가 얼마나 여성의 역할이 없었으면 이 지경이 되었을까? 여성의 역할이 중요하다고 믿는다. 여기 오신 많은 선생님들이 한국여성으로서 꼭 필요한 일을 하시는 분들이란 생각이다. 외국에 나가 보면 새삼 대한민국이 얼마나 여성에게 억압된 사회인가 하는 것을 느낀다. 남성들이 지배하는 사회, 그들이 지배하는 정치권력의 힘. 이 힘이 얼마나 강한가? 세월호를 비롯해 많은 트라우마의 진실이 밝혀져야 치유가되는데, 오히려 2차 3차 상처를 주는 현실이 개탄스럽다.여기에 오신 선생님들, 너무 감사하다. 독신으로 계신 신부님, 수녀님들이 많이 오실 줄 알았다. 마음의 고뇌가 크신 분들이 신부님 수녀님을 많이 찾는다. 종교인들이 이 지식을 가지면 많은 사람들에게 구원의 길로 더 잘 안내할 수 있겠다.IFS에서 내면에 있는, 보이지 않지만, 살아움직이는 파트를 없애는 것이 아니라, 캄다운시키고, 조화를 이뤄서, 뇌의 변형이 오게끔 치료를 한다는 것! 여러분들은 저의 신앙을 빌자면 예수님이 하시는 일을 하는 것이다. 권박사님과 여러 선생님들을 응원한다.가장 좋았던 것은 교육만 하시는 교육자가 강의를 하시는 것이 아니라, 임상가이신 권박사님께서 교육을 하시니까 어떤 설명을 들어도 귀에 쏙쏙 들어온다. 여기 오신 선생님들도 임상가셔서 너무 좋았다. 질문은 정신분석에서 시작해서 다른 것들을 통합해 나가는데 정신분석 커뮤니티에서 권박사님의 접근방법을 어떻게 보시는지 또 새로운 기법들이 정신분석과 통합될 수 있는지 배울 수 있으면 좋겠다.

– 간호사 권선생님

트라우마에서 관심이 많았어서, 여기 저기 산발적으로 트라우마, 뇌신경 등 국내에서 일어나는 세미나등에서 공부하였는데, 이번 세미나를 통해서 통합적으로 집대성하여 이해하는 기회가 되었다. 레벨2에 참여할 수 있는 빈자리가 생기는 기적이 있다면 너무 좋겠다. 이러한 세미나의 존재에 대해서 학회 혹은 , 학교에서도 알수 있으면 좋을 것 같다. 권박사님께서 상담학회 연차대회에 오시면 너무 좋겠다.

– 상담심리전문가 이선생님

휼륭한 강의다 . 파편적 트라우마 지식을 통합적으로 일목요연하게 정리할 수 있었다. 최신의 뇌과학을 바탕한 트라우마에 대한 지식을 나눠 주셔서 감사하다. 트라우마뿐 아니라 일반 심리치료하는데에도 많은 경험을 나눠 주셔서 많은 도움이 되었다. 아동치료 전문이라 부모교육을 많이 한다.권박사님께서 쓰신 책 “감정조절”을 부모교육서로 쓰면 좋겠다는 생각을 했다.

– 심리치료사 노선생님

가정폭력 성폭력을 주로 다루는데, 이틀 동안 너무 벅차오른다. 감정을 소중하게 다루어 주었다는 것이 인상적이었다. 대가들이 디테일한 감정을 머무르게 하고, 마치 내 안의 또다른 소중한 생명체를 다루는 느낌, 너무 좋았다. 보통 임상현장에서는 15회기 30회기 정도 하는데, 통합적트라우마심리치료의 케이스로 발표해주신 박창순선생님의 사례가 중학교 3학년 학생을 대학생이 될때까지 상담을 진행하시고, 권박사님께 수퍼비전을 받으시고 이를 기록으로 우리와 나눠주시고, 이 모든 것이 인상적이었다. 그리고 IFS, AEDP를 처음 알게되었는데, 직접 시연 비디오를 보게 해주시고 경험을 나누어 주셔서 감사하다. 같이 하신 선생님들도, 적재 적소에 질문을 너무 잘 해주셔서 좋았다. 앞에 앉으시면 자막이 잘보인다. 대가들의 세션을 보면서, 놓치기 쉬운 배움의 순간들을 집어 내어 상세히 설명해 주셔서 사례를 이해하는데 너무 도움이 되었다. 가슴 벅찬 시간이었다.

– 임상심리전문가 이선생님

기대한 만큼 결과도 컸다. 세미나를 통해서 도전하는 마음이 커졌다. PTSD에 대해서 더 많이 알고 싶다는 욕구가 자극된다. AEDP의 Diana Fosha를 보면서, 한국에도 저런 치료사들이 많이 있었으면 세월호 트라우마 생존자들이 많은 혜택을 받았을텐데 하는 아쉬움이 많았다. 그렇지만 내가 지금 희망을 보는 것은, 다른 학회가 주관하는 대규모 세미나처럼 많은 분이 오시지는 않았지만, 분명히 강한 분들이 많이 오셨다. 여기 참석하신 선생님들이 목화씨를 나눠 받고 더 훌륭한 치료사가 될 수 있다고 확신한다. 우리가 리더가 되었으면 한다. 저도 목화씨를 나눠받고 간다. 내년에는 꼭 레벨 2를 마감되기전에 일찍 신청해서 들을 수 있도록 하겠다.

– 심리상담사 송선생님

제가 놓쳤던 부분에 대해서 내담자들에게 너무 미안했다. 가장 좋았던 것은 머무르기였고, 바디 디펜스에 대한 아이디어가 없었었는데, 이번 기회로 알게 되어 참 다행이다. IFS, AEDP 너무나 매력적인 방법이다. IFS는 내담자 스스로 찾아가는 치료법, 중독치료를 할 때 수치심에 대해서 잘 대처할 수 있을 것 같다. CBT의 한계를 뛰어 넘을 수 있는 방법을 찾은 것 같아서 기쁘다. 향후 대학 강의에서도 통합적트라우마치료방법을 가르칠 생각이다. 심리치료의 새로운 목화씨가 , 많은 상담자들에게 더 많이 전파되었으면 좋겠다.

– 상담심리학 교수 임선생님